美국방부 “북한 공격 여부 현시점에선 규명못해”

미국 국방부는 30일(현지시간) 서해 백령도 천안함 침몰사고의 원인에 대한 ‘북한 개입설’과 관련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제프 모렐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고 원인을 묻는 질문에 대해 “원인이 무엇인지는 불명확한 상태”라며 “배가 침몰한 상황이기 때문에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추가 작업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모렐 대변인은 ‘북한의 공격, 기뢰폭발 여부’에 대한 질문에 대해 “문제의 배가 바닷속에 잠겨 있기 때문에 현 시점에서는 그것을 규명할 길이 없는 상태”라고 북한 개입 의혹에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모렐 대변인은 “지금 현재 한국 정부 당국의 초점은 실종된 승조원들을 구조하는데 맞춰져 있으며, 미군도 한국 당국의 구조작업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군의 탐색 구조활동을 위해 현지에 있는 미군도 할 수 있는 모든 지원과 협력을 다하고 있으며, 7함대(일본 주둔) 소속 해군도 역시 이동해 구조활동을 돕고 있다”고 덧붙였다.


모렐 대변인은 이어 이상희 합참의장과 마이클 멀린 미국 합참의장의 전화통화사실을 공개하며 “미국은 천안함 사고 부상 및 실종 군인, 가족, 친구들에게 깊은 위로와 동정을 표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