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억지력 바탕 남북간 신뢰 쌓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18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북한이 핵위협 중단 등 국제사회의 규범을 준수해야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가동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서로 대화하고 약속을 지킬 대 신뢰는 쌓일 수 있다”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규범을 준수하고 올바른 선택을 해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해서 그는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최근 핵실험은 민족의 생존과 미래에 대한 도전이며 그 최대 피해자는 바로 북한이 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하루빨리 핵을 내려놓고 평화와 공동발전의 길로 나오기 바란다”면서 “더 이상 핵과 미사일 개발에 아까운 자원을 소모하면서 전 세계에 등을 돌리며 고립을 자초하지 말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함께 발전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로 한민족 모두가 풍요롭고 자유롭게 생활하며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행복한 통일시대의 기반을 만들고자 한다”면서 “확실한 억지력을 바탕으로 남북 간에 신뢰를 쌓기 위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18대 대통령 취임식은 7만여 명의 국민들과 외빈, 재외국민, 특별 초청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