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납치피해 NGO, 4월 도쿄국민대회 개최

일본의 납치 피해자들의 가족모임인 <가족회>와 납치자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NGO <구출회>는 4월 24일 도쿄에서 국민대회를 개최하여 고이즈미 총리에게 대북제재를 요구하는 대국민 운동을 전개한다.

일본정부는 작년부터 “북한의 성의 있는 대책이 없으면 심각한 대응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하면서 대북경제제재 방침을 세워왔다. 하지만 최근 고이즈미 총리가 “일본 단독의 대북제재는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는 유보적인 태도를 유지하자 납치피해자 단체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日정부를 압박하고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가족회>는 4월 국민대회까지 대북제재가 발동되지 않을 경우, 집회의 참가자들과 함께 고이즈미 총리와 정부의 ‘정책전환’을 촉구하는 연좌 농성까지 계획하고 있다.

또한 <구출회>는 북한 당국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의심되는 실종자 8명에 대해 일본정부가 ‘납치피해자’로서 공식적으로 인정할 것을 요구하는 운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고베市의 타나카 미노루(실종 당시 28세) 씨를 비롯한 8명에 대한 실종 상황을 전국민들에게 알린다는 것이다.

<가족회>의 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즈카 시게오(66) 씨는 “이제부터는 고이즈미 총리와의 싸움이라고도 할 수 있으며 <가족회>는 여기에 중점을 두고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납북자가족협의회>의 최우영 대표를 비롯한 한국의 NGO 관계자들도 도쿄 국민대회에 참석, 북한의 납치문제에 대한 한-일 양국의 연대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박인호 기자 park@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