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從北은 매국·반역 행위…’민노당’ 수사 협조해야”






▲남북청년행동(준),(사)열린북한,미래를여는청년포럼,북한인권학생연대 단체원들이 민노당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봉섭 기자
남북청년행동(준)과 (사)열린북한 등 시민단체들은 4일 ‘왕재산 사건’ 연루자의 검찰 소환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민주노동당에 대한 규탄 시위를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동작구 노량진 민주노동당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공안탄압 운운하는 민노당은 각성하라” “민노당, 떳떳하다면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간첩단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민노당을 비판했다.


하태경 (사)열린북한 대표는 “민노당은 공안탄압 운운하며 공안당국의 수사에 비협조적”이라면서 “민노당은 국민의 공당(公黨)으로서 암적 존재가 돼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신보라 미래를여는청년포럼 대표는 “대한민국의 정당들은 나라 내에서 사상의 자유를 누리고 있기에 이 나라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자기 당의 관련자들이 이 사건에 연루되었다면 누구보다 앞장서서 수사에 협조하고 진실규명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노당의 주장대로 이 상황이 ‘탄압’이며 ‘조작’이라면 우리는 민노당과 함께 그 조작에 함께 맞서 싸울 것을 약속한다”고도 했다.


문동희 북한인권학생연대 대표는 “민노당이 진정 지키려는 것은 대한민국이 아니라 김정일 수령 세습체제와 그들의 조력자들임을 스스로 천명하려는 것인가”라면서 “우리는 민노당이 남북의 보편적 인권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의 진정한 진보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호소한다”고 외쳤다.


이들은 ‘천안함·연평도를 잊었는가’ ‘종북은 매국·반역 행위다’ ‘묵비권이 웬 말이냐’라면서 민노당을 규탄하는 내용의 구호를 외쳤다.


단체 대표들은 ▲’왕재산 간첩단 사건’에 관한 공개토론 ▲’왕재산 간첩당 사건 공동진상조사단’구성 등을 제안하는 내용의 서한을 민노당 측에 직접 전달하려 했으나, 민노당은 당사 방문을 거부했다.


민노당측 관계자는 “우리가 직접 받을 이유가 없다”면서 “1층 빌딩 데스크에 맡겨놓으면 오후에 찾아가겠다”라는 입장만 밝혔다.


이에 대해 최홍재 남북청년행동(준) 준비위원장은 “우리는 다른 의도 없이 서한을 직접 전달하고, 잠깐의 토론을 하고 싶었을 뿐이었다. 왜 서안을 직접 받으려하지 않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