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위한 비핵화조치 꿈에도 없을 것”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의 ‘先비핵화 조치’ 발언에 대해 비난하면서 “회담재개를 위해 우리가 비핵화사전조치를 취하는 일은 꿈에도 없을 것이다”면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6자회담 재개에 관한 입장은 변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신문은 ‘사전조치란 신기루나 같다’는 논평에서 “얼마 전 미국무성(부) 대변인은 6자회담과 관련하여 ‘북조선은 비핵화약속을 준수해야 한다’느니, ‘비핵화사전조치가 우선시되여야 한다’느니 하고 횡설수설 하였다”면서 “우리의 대답은 미국이 우리에게서 그 어떤 사전조치가 먼저 취해지기를 기대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이전이나 지금이나 행동 대 행동은 핵문제 해결의 기본원칙이다. 따라서 우리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일방적으로 먼저 움직이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며 “진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자기의 의무를 리행하지 않은 나라는 바로 미국이다”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의 거부로 대화도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우리에 대한 미국의 증대되는 핵위협공갈과 제재소동뿐”이라면서 “조선반도에는 평화보장을 위한 그 어떤 제도적장치도 없다”고 강변했다.


한편, 사키 미국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지난 2005년 공동성명(9·19)의 약속을 준수하고 국제사회를 확신시킬 수 있는 단계들을 밟아 나가야 한다는 것을 (우다웨이 대표와 회담에서) 다시 언급했다”면서 “우리의 입장은 변한 것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