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저수지 방류 과실 은폐위해 수해 사망자 축소 급급”

북한에서 발생한 지난달 수해로 인해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했지만, 당국의 안일한 대처와 대재앙에도 늦장 대응에 대한 비판을 회피할 목적으로 피해 규모를 축소·발표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양의 고위 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수해가 발생할 당시 두만강 곳곳에는 무산광산 자철미광(자철광의 분말가루)을 수거하기 위한 외화벌이 회사 작업장들이 배치되어 있었다”면서 “불어난 강물은 이동작업에 동원된 무역회사 노동자들 침실건물까지 수장해 버렸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번 수해로 국경 2천km 구간에 설치된 수백 개 야간잠복초소들이 급류에 매몰되어 밤새 수백 명의 병사들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며 “이번 물 피해로 사망된 군인, 주민들을 모두 합치면 수천 명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유엔 평양 상주조정관실은 14일 성명을 통해 이번 수해로 138명이 사망하고 400여 명이 실종되었으며 약 14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유엔 측 발표 형식을 통해 수해 피해를 밝히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보면 북한 주장을 그대로 옮길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 소식통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중앙 기관 조사가 있었지만 사망자 숫자는 일반 주민만 해당해 축소 발표됐다”면서 “군인들과 그 가족들, 타지 노동자 사망자 수는 일절 발설하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태풍10호로 북부산간지역 폭우예보에 따라 저수지물을 방류할 데 대한 지시가 하달됐다. 중앙의 지시에 따라 원봉저수지와 마양 저수지 물을 두만강에 대량 방류시켜 수재 피해가 확산됐다는 얘기다. 이번 수해는 북한 당국의 안일한 대처에 따른 인재(人災)에 가깝다는 것.

원봉저수지는 서두수의 물을 막아 건설한 대규모 호수로서 수위가 높아지면 두만강으로 비상 방류하기도 한다. 이번 수해 때도 북한 당국이 서두수발전소 범람을 막기 위해 ‘폭우가 예상되니 급히 담수를 두만강으로 방류 시켜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사전예고도 없이 갑자기 15m 높이로 불어난 물은 무산군, 회령시, 온성군을 순차적으로 휩쓸고 지나갔다”면서 “이로 인해 60여 개의 리(里)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거나 두만강유역에 설치된 국경경비대 초소와 병영, 군관(장교)들 사택까지 싹 쓸어 버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집이 무너지거나 산사태가 발생했다는 등 외적인 피해 상황은 (외부) 지원을 받기 위해 부풀리고 있지만, 인명 피해는 축소하기 마련”이라면서 “저수지를 무턱대고 방류한 점과 제대로 된 대책이 없었다는 점이 드러난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그대로 밝히지 않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소식통은 “수많은 주민이 죽었는데, 당국은 피해 대책 마련보다는 핵실험에 집중하지 않았나. 이런 상황에서 대규모 인명 피해까지 알려지면 더 많은 비난의 목소리가 나온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