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육사동문 가장해 해킹 이메일 발송

육군사관학교 동문을 가장한 북한의 해킹 이메일이 일선 부대 장교들에게 확산되고 있어 군 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30일 “육사 동기를 가장한 해킹 이메일이 확산돼 국군사이버사령부가 지난 27일 일선 장교들에게 긴급 경고문을 하달했다”면서 “메일 발신지를 추적한 결과 북한 해커가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해킹 이메일의 발신 계정은 ‘1co3p@hanmail.net’ ‘hoyon1241@hanmail.net’ ‘fmcph@hanmail.net’ ‘yeobdu@hanmail.net’ 등으로 일부는 첨부파일을 열람할 경우, 다른 일부는 메일 제목을 클릭만 해도 각각 악성코드에 감염된다.


군 당국은 “북한 해커에 의해 한메일(다음) 계정을 사용하는 현역 장교를 목표로 해킹 시도가 급속히 확산 중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정 발신 계정으로 보낸 이메일은 열어보지 말고 해당 부대의 인터넷침해사고대응팀(CERT)에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