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한인권법 제정땐 남북관계 완전 격폐”

북한은 14일 남한의 국회에서 북한인권법이 통과되면 남북관계를 완전히 차단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최악의 사태를 몰아오는 정치적 도발’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의 강력한 경고에도 `북인권법’이라는 것을 기어코 조작해 낸다면 그 순간부터 북남관계는 완전히 격폐(隔閉)될 것”이라며 “그 어떤 내왕도 접촉도 이뤄지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평은 “이것은 결코 위협이 아니다”며 “격노한 우리 군대와 인민이 그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북한인권법 제정을 `정치적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그런 불순한 대결악법이 국회에서 끝내 조작된다면 그것은 우리의 신성한 존엄과 자주권, 사회주의 체제를 법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정식 선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패당이 `북인권법’ 조작책동에 열을 올리는 목적은 허황하기 그지 없는 `급변사태’를 꾀하면서 우리의 존엄 높은 사회주의 제도를 해치고 `체제통일’ 야망을 실현하자는 것”이라며 “여기에 `북인권법’ 조작책동의 반민족적이고 범죄적인 성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6월 임시국회에서 북한인권법을 처리할 계획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