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반탐(對간첩) 목적 공민증 신규발급 결정”






▲왼쪽은 2004년 발행된 신규 공민증, 오른쪽은 이전 공민증 ⓒ데일리NK
북한 당국이 새로운 공민증 발급에 나설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북한 내부 소식통이 5일 알려왔다.


북한은 2004년 신규 공민증을 발행한 바 있다. 북한은 통상 10-15년을 주기로 공민증을 교체했다. 최근 공민증 발급이 실제 결정됐다면 이번에는 6년 만이다. 때문에 행정적인 이유 외에 다른 특별한 목적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새로운 공민증 발급 소식은 현재 양강도 일부 지역과 평안북도 신의주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평양이나 타 지역에서는 이와 관련된 소식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신의주 소식통은 주거지 동사무소 간부의 말을 빌어 “남조선 안기부 간첩들이 공민증을 위조해 침입하고 있어 교환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간부는 “남조선 괴뢰 안기부에서 조선 공민증을 대규모로 위조해 침입 소동을 벌이기 때문에 공민증을 다시 발급한다”고 말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즉, 반탐(對 간첩)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당국의 공민증 신규 발급 소문에 주민들은 ‘한심하다’는 반응이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화폐교환 때문에 살기 바쁜데 왜 돈을 들여 또 공민증 교환을 하나’라고 반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자유북한방송도 이날 양강도 대홍단군 소식통의 말을 빌어 “북한 당국이 올해 초부터 도, 시, 군 보안서들이 관내 거주민들의 구체적인 신상을 밝힌 개인자료를 다시 작성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재등록 작업이 마무리되면 새로운 공민증 으로 교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시, 군 보안서 공민등록과들은 주민의 주소, 생년월일, 혼인경력, 특징, 특기, 교화소 출소여부, 가족, 친척 중 행방불명자의 실종 일자 등 개인정보를 폭넓게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탈북자는 “공민증을 새로 발급하면 주민등록 재등록 사업도 진행되는데 초점은 주민들이 거주지에 거주하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탈북자나 방랑자를 파악하기 위한 조치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