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서해 5곳 항행금지구역 추가 선포

북한이 지난달 25일에 이어 31일에도 서해상 4곳과 동해상 1곳을 항행금지구역으로 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군과 관계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31일 오전 7시부터 2일 오후 8시까지 서해 교동도 서방 5.8마일 해상, 평북 철산군 앞 등 서해상 4곳과 함남 금야군 앞 동해상 1곳 등 모두 5곳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백령도와 대청도 동방 NLL 지역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하고 해안포와 방사포 등 300여발을 발사한 바 있어 이번 항행금지구역 추가 선포는 북한이 추가적인 군사적 행동을 하기 위하 조치가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해당 지역에서 동계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취한 조치로 보인다”면서 “북한이 이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 발사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도 “북한군의 이번 항행금지구역 선포는 자기네 지역에 설정해 큰 의도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