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각 확대회의 개최…”경제특구 실무 논의”

북한이 21일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고 농업과 경공업에 역량을 집중할 것과 함께 올해 3/4분기 인민경제발전계획 총화(평가) 및 4/4분기 인민경제발전계획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전승훈 부총리 등 내각 고위간부들과 도·시·군 인민위원장, 도 농촌경리위원장, 주요 공장·기업소 지배인 등이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진행된 회의에서 “석탄과 철강재생산을 늘이는 데 역량을 총집중하여 인민경제 선행부문, 기초공업부문을 추켜세우고 전반적 생산을 활성화하며 경제건설의 주 타격방향인 농업과 경공업부문에 큰 힘을 넣어 올해농사결속을 와닥닥 해제끼고 소비품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여 인민들의 식량문제, 소비품문제를 원만히 해결하도록 하는 것”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또한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에서는 교육, 보건사업과 체육강국 건설을 비롯한 사회주의문명국건설에 박차를 가할 데 대하여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통신이 전한 내각회의 내용으로 볼때 북한은 경제·실무관료인 박봉주를 중심으로 경제강국 건설과 주민의 식량문제 등 인민생활 개선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주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를 중심으로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김정은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지난 3월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각 도 경제특구 개발과 관련 구체적인 실천과제들이 논의됐을 가능성도 있다. 최근 북한은 경제특구 개발을 위한 민간단체인 조선경제개발협회를 출범시킨 후 국제 전문가들을 초청해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경제특구 설치 및 개발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데일리NK에 “내년에 집권 3년차로 접어들 김정은 정권이 별다른 성과가 없다는 조바심에 따라 먹고 입는 문제 등을 강조하면서 주민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이라면서 “당분간 경제 부문에 변화를 시도하면서 성과를 내기 위한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어 조 연구위원은 “경제특구가 김정은의 핵심적인 과업이기 때문에 내각은 중앙당에서 결정한 안을 실무적인 측면에서 실행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을 것”이라면서 “경공업과 관광 단지 등에 대한 지정 문제와 중앙당 방침들을 공유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