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실속있게 발전시키자”

북한 노동신문은 21일 남북관계를 더욱 실속있게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꾸준하고 성실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의 실속있는 발전은 통일운동의 절박한 요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북관계가 불신과 대결의 관계에서 신뢰와 화해의 관계로 확고히 전환돼야 진정한 민족적 화해.단합을 이룩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제는 상대방을 부정하고 적대시하면서 북남대결을 추동하는 보안법과 같은 구시대적인 법률과 제도적 장치를 철폐할 용단을 내릴 때가 됐다”며 “그것이 북남관계 문제를 대하는 옳은 태도이고 진실로 민족적이고 통일지향적인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또 남북관계에서 ’체면주의’를 버리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실질적으로 도모하기 위한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며 “북남관계는 쌍방이 서로 상대를 인정하고 존중할 때만이 진정한 동족 사이의 관계로 전환될 수 있고 모든 문제가 순조롭게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남조선에서는 자기의 사상과 제도, 주의 주장만을 고집하면서 상대방의 체제를 인정하지 않고 부정하려 드는 대결의식이 극복되지 못하고 있다”며 한나라당 등 ‘극우보수세력’의 보안법 고수와 주적론을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상대방의 사상과 제도를 부인하면 대결밖에 초래할 것이 없고 남북관계의 발전도 기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