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문선명 총재 사망에 조의

김정은이 문선명 통일교 총재의 사망에 조의를 표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김정은 동지께서 문선명의 유가족들에게 위문전문을 보냈다”고 전했다.


위문전문에서 김정은은 “세계평화연합 총재 문선명 선생이 병환으로 서거했다는 슬픈 소식에 접해 한학자 여사와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문선명 선생은 서거하였지만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통일과 세계평화를 위해 기울인 선생의 노력과 공적은 길이 전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1991년 12월 방북해 김일성을 만난 이후 20여년간 북한과 깊은 인연을 맺어왔던 문 총재는 1994년 7월 김일성 사망 당시 박보희 당시 세계일보 사장을 평양에 보내 조문토록 했고, 지난해 12월 김정일이 사망했을 때는 문 총재의 아들인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이 방북한 바 있다.


북한은 아직 조문단 파견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김정은 명의의 조전을 보냄에 따라 조문단 파견 가능성도 제기된다. 


문 총재는 지난 3일 92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장례식은 오는 15일 진행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