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구리를 보호합시다”

북한이 개구리 보호에 나섰다.

북한의 조선중앙TV는 21일 “농작물에 유익한 영향을 주는 개구리를 적극 보호.증식하는 것은 지금 중요한 문제로 나서고 있다”며 관련 전문가와의 인터뷰를 내보냈다.

왜 개구리를 보호해야 할까.

김경순 조선자연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연구사는 “개구리가 많으면 물이 흔하다는 뜻이고 또 해로운 벌레를 많이 잡아먹기 때문에 농사가 잘된다는 뜻”이라며 농사에 개구리가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사는 “개구리는 메뚜기류, 늦벌레, 송충 등 농작물과 과수 및 산림업에 해로운 벌레를 잡아먹으며 파리, 모기, 곤두벌레도 잡아먹어 사람들에게 전염병을 퍼트리는 것을 막아준다”며 “참개구리 한 마리가 하루에 30여마리의 벌레를 잡아먹는데 한 해에 3천∼5천마리의 벌레를 잡아먹는다”고 소개했다.

개구리 보호를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

김경순 연구사는 “개구리는 봄철에 물웅덩이나 강에 알을 낳는데 심한 가뭄과 기타 요인에 의해서 물웅덩이가 마르면 알과 올챙이들이 쉽게 죽어버리게 된다”며 “겨울의 심한 추위는 겨울잠을 자는 엄지개구리도 죽게 할수 있기 때문에 개구리 자원을 적극 보호하려면 그 보호사업을 전군중적 운동으로 벌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살초제, 살충제와 같은 농약을 쓰는 경우에 알과 올챙이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논물관리를 잘해야 한다”며 “3∼5월까지는 알을 낳는 시기이므로 이 시기에 개구리를 잡거나 올챙이와 알뭉치를 건져내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