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나로호실패, 위성발사 비난 명분 없다”

북한은 18일 ‘광명성 3호’가 인공위성임을 거듭 강조하며 발사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의 위성발사는 주권국가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라며 “그 누가 거든다고 하여 이미 계획한 위성발사를 철회하리라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오산”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국제사회의 로켓 발사 우려에 대해 “‘잡소리’ ‘망발’ ‘반(反)공화국 압살정책'”이라며 “공화국의 평화적 위성발사를 정치군사적, 경제적 압력공간으로 악용하려는 비열한 행위는 무엇으로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또 “그 누구도 우리의 광명성 3호 발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시비할 권리가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남한의 나로호 발사 실패를 거론하며 “망신스럽지만 2차례에 걸쳐 외부의 전적인 도움을 받아가며 위성발사를 시도하다 실패한 남조선은 그 누구의 위성발사에 대해 비난할 명분도 체면도 없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17일 발표한 보도문에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다른 나라의 권위 있는 우주과학기술 부문 전문가들과 기자들을 초청하여 서해 위성발사장과 위성관제종합지휘소 등을 참관시키고 지구관측위성 광명성 3호의 발사실황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