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亞 최대 식량부족국…10년후도 계속”

북한이 아시아 지역에서 아프가니스탄과 함께 식량안보가 가장 취약한 나라로 평가됐다.

미국 농무부는 지난 3일 펴낸 ‘식량안보평가 2007 보고서’에서 “지난 2007년 북한의 식량부족분이 2006년 북한 수입량의 3배인 156만7천t에 달했다”며 “북한은 만성적인 식량부족국이 됐지만 작년엔 홍수로 인해 더 큰 타격을 입었다”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식량부족사태가 계속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식량난으로 200만 명이 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아시아에서 가장 대표적인 식량부족국가로 꼽혀온 방글라데시를 제치고 아프가니스탄과 함께 아시아에서 식량안보가 가장 취약한 나라다”고 평가했다.

또한 “북한의 식량수입은 대부분 식량원조에 의존하고 있지만 국제적인 식량가격의 상승과 식량지원과 관련된 운송비용의 증가 때문에 식량원조가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장기식량 전망에서 “10년 뒤인 2017년에도 북한의 식량난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135만7t의 식량이 부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아시아의 대표적인 식량부족국가인 방글라데시의 2017년 식량 예상부족분(93만2천t)보다도 훨씬 많은 양이다.

한편, 보고서는 지난 10년간 가장 눈에 띄게 대외식량지원이 늘어난 국가로 한국을 꼽았다. “한국은 지난 1990년 말까지만 해도 세계식량지원 규모의 1%에도 미치지 못했지만 최근에 각국의 식량지원이 줄어든 반면 한국은 계속 늘려 전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5%이상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