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체제전복책동에 전면 강경조치 취할것”

북한은 8일 “우리의 인민보안 및 안전보위군은 존엄높은 사회주의체제 전복과 내부와해를 노린 어중이떠중이들의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이며 반평화적인 책동을 짓뭉개버리기 위한 전면적인 강력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해왔다.


이날 인민보안성과 국가안전보위부는 ‘우리의 존엄높은 체제와 나라의 안전을 해치려는 반공화국 광신자들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것이다’라는 제목의 공동 성명에서 “최근 남조선당국의 반공화국 체제전복시도는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인 체제전복 시도에 대해서는 전연과 해안, 국경지역 등을 통한 대북내부교란작전, 내륙지대까지의 반공화국 삐라살포행위, 작전계획 5029, 비상통치계획-부흥 마련 등을 거론했다.


이어 “온갖 적대세력들의 준동으로부터 우리의 사회주의제도와 나라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 백두산혁명강군의 총대는 물론 인민보안 및 안전보위군의 모든 력량과 수단이 총동원될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아직도 다 말하지 않고 다 공개하지 않은 최첨단의 세계적인 타격력량과 안전보위수단이 있다”고 위협했다.


또한 “남조선당국은 력대 반공화국 대결광신자, 민족반역자들의 쓰디쓴 말로를 뒤따르지 않으려거든 민족적 화해와 협력, 평화통일과 번영에 역행하는 모든 모략기구들과 당국기관들을 즉시 해산하고 그 주모자들을 민족공동의 이름으로 매장해버리기 위한 응당한 조치를 취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부 치안 유지와 방첩활동을 담당하는 공안기관들이 보기 드문 대남 공동 성명을 발표한 것은 성명에서 지적한 대북단체의 삐라 살포 및 내부 소식통 운영을 통한 정보 유출, 라디오 및 TV 전파를 통한 외부 사회 홍보 등이 북한 체제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점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   


또 위와 같은 행위를 방관 또는 방조하는 한국 정부의 태도에 불만이 높은 마당에 급변 사태에 따른 부흥계획까지 발표되자 체제 수호에 대한 위기감이 더욱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발표는 북한이 국경봉쇄와 내부 정보 유출자 단속에 이어 체제 내부 방첩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북한 사법기관은 연초부터 체제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적극 단속하겠다며 50일 전투를 벌여오고 있다.  


북한 양대 공안기관인 인민보안성과 국가안전보위부의 연합성명을 낸 것은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