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석궁 쑥대밭 만들 수 있는 美 ‘B-52’ 한반도 전개

미국의 전략폭격기인 ‘B-52’가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나흘 만인 10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 ‘B-52’는 북한 상공에서 요격을 받지 않고 공습할 수 있어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전략무기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B-52’는 벙커버스터와 크루즈, 핵미사일을 적재하고 고고도에서 적 지휘부를 타격할 수 있는 무기로, 길이 48m와 너비 56.4m, 무게 221.35t에 최대 항속거리가 1만 6000km에 달한다. 최대 상승고도는 약 16.8㎞로 고고도 침투도 가능하며, 약 907㎏의 재래식 폭탄 35발과 순항미사일 12발 등을 장착할 수 있다.

또 사거리 200∼3000㎞의 공대지 핵미사일도 탑재할 수 있으며,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400km 이상의 거리를 이동해 재급유 없이 폭격한 뒤 돌아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B-52의 한반도 전개는 핵실험에 대한 대북 군사적 압박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강력한 억지 효과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0일 군 당국에 따르면, B-52는 임무 수행을 위해 이날 괌 기지에서 출발해 경기도 오산 기지 상공에 출격했다. B-52는 오산 기지 상공에서 우리 공군 F-15K 2대와 주한 미 공군 F-16 2대 등 4대의 전투기 호위 아래 저공비행을 실시한 뒤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은 언론에 “오늘 있었던 비행은 한미 동맹의 힘과 역량을 보여준다”면서 “한미 간 긴밀한 군사협력으로 우리 안정 및 안보를 위협하는 적에게 언제든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테렌스 오셔너시 유엔사 부사령관도 “B-52의 임무는 미 우방과 동맹국들에 대한 미국의 헌신을 재차 강조하고 대한민국 방호를 위한 많은 동맹역량 중 하나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한편 B-52의 한반도 전개는 대북확성기 방송 재개에 이은 2단계 군사조치로, 향후 미국의 전략자산인 B-2 전략 폭격기 등이 추가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

앞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 다음날인 7일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한미의 공동 대응방안으로 미국의 모든 확장억제능력 수단들이 전개될 것”이라 밝혔으며, 이에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 ‘미국의 모든 확장억제능력’을 가동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미국의 확장억제는 동맹국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방안이 포함된 최상위 안보 개념으로, 동맹국과 우방국에 핵우산과 재래식전력, 미사일방어(MD) 능력 등 모든 수단을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

이에 따라 향후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10만4000t급)와 오하이오급(1만8000t급) 핵잠수함, B-2 전략 폭격기, F-22 스텔스 전투기(랩터) 등도 단계별로 한반도에 전개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