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조평통 “통일부·국정원·외교부·국방부는 ‘경인4적'”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23일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최근 김태영 국방장관의 북한의 핵 공격시 선제타격 발언과 김정일 사망에 따른 급변사태 대처방안을 제시한 통일연구원의 보고서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다.


성명은 “괴뢰군부 호전광 우두머리가 전면에 나서서 우리에 대한 <선제타격>을 공언하고 당국과 국책연구기관들이 <급변사태>를 가상한 각종 북침흉계들을 내는 자체가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이어 “괴뢰국방부 장관이라는 자는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을 걸고들면서 <선제타격>이니 뭐니 하는 따위의 극단적인 폭언을 또 다시 꺼리낌없이 보였다”면서 “남조선에서 연이어 쏟아져 나오는 망발과 북침모략 각본은 그들의 체제대결 흉심이 매우 위험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은 또 “<급변사태>에 대비한 극히 도발적인 북침각본인 <비상통치계획>이라는 것을 비밀리에 작성한 사실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우리의 체제를 조금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외교통상부, 국방부 장관을 ‘경인4적’이라고 지칭하며 “지금처럼 대북관련 당국이 작당해 북침전쟁과 체제대결기도를 드러내면서 반공화국책동에 매달린 적은 없다”고 강변했다.


조평통은 또 “남조선 보수당국이 대결과 전쟁의 길로 나온다면 무자비한 본때를 보여줄 것”이라며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감히 부정하며 경거망동하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