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세 유동적…남북관계 중대 전환”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최근 북한이 한편으로는 유화적 조치를 취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우라늄 농축프로그램 진전을 주장하는 등 양면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북한을 둘러싼 정세가 매우 유동적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자문단과 조찬간담회를 갖고, 남북관계 현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동관 홍보수석이 서면으로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와관련 “북한의 정세가 매우 유동적이지만 이런 상황이 북핵 문제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주말 북한의 임진강 무단 방류로 우리 국민들이 희생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그만큼 북한의 행동이 우리 국민의 생활과 안전에 직결돼 있음을 다시 한 번 상기하는 계기가 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8·15경축사와 북한 조문단과의 만남을 거론하며 “북한이 핵 포기 결심만 한다면 북한 경제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국제협력을 추진하겠다는 우리 정부 입장을 북한 조문단에게도 설명하면서 ‘진정성 있는 대화가 전제되면 남북관계가 새로운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북한의 무단 댐 방류로 인한 ‘임진강 참사’와 관련해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처하되, 모처럼 마련된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살려나가는 것은 바람직하다”는 의견 등을 개진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상황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일관성 있고 당당한 대북기조를 계속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은 남북관계에 있어 중대한 전환기이자 격동기”라며 “20~30년 뒤에 되돌아보더라도 ‘그때 참 잘했다’는 평가를 받도록 미래를 내다보고 정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승주 한미협회회장, 하영선 서울대 교수, 남주홍 경기대 교수, 김태우 국방현안연구위원회 위원장, 안광찬 예비역 장군 등 자문단과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