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구 2390만…평균수명 男 65.3 女69.5세

올해 세계 총인구는 68억2천940만명이고, 우리나라 인구는 4천830만명으로 세계 26위를 기록했다. 북한의 인구는 2390만명이다.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여성1명이 낳은 아기)이 전 세계 평균(2.54명)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1.22명으로 최저 수준이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18일 유엔인구기금(UNFPA)과 함께 발간한 ‘2009 세계인구현황보고서 한국어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인구 1위는 중국으로 13억4천580만명이며, 인도(11억9천800만명), 미국(3억1천470만명)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인구가 가장 적은 나라는 네덜란드령 엔틸리스, 사모아, 바누아투 등으로 20만명이었다.


전 세계 평균 수명은 남성 65.8세, 여성 70.2세를 기록했다. 최고 장수국은 남성의 경우 아이슬란드(80.8세), 홍콩, 스위스(79.6세) 순이었으며 여성은 일본(86.5세), 홍콩(85.3세), 프랑스(84.9세) 등이 최장수국가에 뽑혔다. 최단명국은 남녀 모두 아프가니스탄으로 44.3세였다.


우리나라 평균수명은 남성이 76.2세로 32위, 여성은 82.8세로 17위를 기록했다. 북한은 남성이 65.3세로118위, 여성이 69.5세로 125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1천명당 영아사망률은 4명으로 7위, 북한은 47명으로 133위를 기록했다.


‘변하고 있는 세계:여성, 인구 및 기후’를 주제로 한 이번 보고서는 또 “기후변화가 빈곤을 악화시키고 소외 및 취약계층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사는 2억2천만명의 빈곤층은 보건서비스나 다른 안전망을 활용할 수 없어 기후변화에 특히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