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아리랑 공연 교사·공무원 단체관람 논란

교사와 공무원들까지 단체로 북한이 노동당 창건 60주년 기념으로 평양에서 벌이고 있는 아리랑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대거 방북하거나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교사들이 방학중에 방북한 사례는 있었지만 학기중에 집단으로 연가를 내고 방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데다 아리랑 공연이 북한의 체제 정통성을 고취하는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 교육청에 따르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소속 교사 160명은 7일 1박2일 일정으로 아리랑 공연을 보기 위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이들중 서울시교육청 소속 교사 9명은 해당 학교장을 통해 ’출장처리가 가능한지’여부를 시 교육청에 문의했으나 서울교육청으로부터 ’불가’ 입장을 통보를 받고 연가를 내고 아리랑 공연을 보러갔다는 것.

이와 함께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도 이날까지 전국 지역본부별로 방북신청을 받아 200명의 참관단을 구성해 13일 1박2일 일정으로 평양의 문화유적과 아리랑 공연을 단체로 관람할 계획이다.

정용해 전공노 대변인은 “이번 방북은 공무원노조 차원의 교류사업에 의해 가는 것이 아니고 일반인과 마찬가지로 개인 자격으로 아리랑 공연을 참관하기 위해 가는 것”이라면서 “북측과 공식행사 등은 계획된 게 없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그러나 “공무원 노조가 200명이나 되는 참관단을 모집, 방북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의미는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행정자치부는 이와 관련, “개인자격으로 방북 신청을 했다고 해도 공무원단체에 소속된 조합원들이기 때문에 이번 단체관람 추진은 적절치 않다는 게 내부적인 판단”이라면서 “자치단체에 대해 경비지원이나 연가승인 불가조치 등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