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3·1절 맞아 ‘우리민족끼리’ 강조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조평통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일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 남북관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이날 ‘자주화의 기치높이 조국통일위업을 다그치자’라는 제목의 3·1절 기념 사설을 통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정신에 따라 외세를 배격하면서 온 민족의 힘을 합쳐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나라의 평화와 통일,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하려는 우리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남조선의 보수세력이 외세의 민족분열 영구화책동에 맞장구를 치면서 북남관계 개선을 가로막고 있다”며 “반민족적인 대결정책과 허황한 ‘체제대결’론을 역사의 오물통에 처박고 민족적 화해와 협력의 넓은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리민족끼리도 ‘반외세자주정신으로 자주통일의 새 국면을 열자’라는 기념 글을 통해 “우리 민족끼리 이념을 핵으로 하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은 우리 당의 조국통일사상과 선군정치의 빛나는 결실”이라며 공동선언 이행을 촉구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북남관계개선에 역행하는 행위’라는 글을 통해 “남측이 관계개선을 운운하면서도 각계층 동포들사이의 내왕과 접촉을 가로막고 당국대화에 전제와 구실을 내걸고 있다”며 “이는 결국 북남관계 개선을 반대하는 것이고 내외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기만술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남관계가 개선되는가 아니면 계속 악화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북한 매체들은 이명박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강조한 대북메시지인 ‘그랜드 바겐’ 논의와 관련해서는 일체의 언급이 없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