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남성, ‘한모금 숨이 콱, 두모금 핑’도는 ‘데초’ 즐겨 피워

진행 : 매주 수요일 북한 경제를 알아보는 ‘장마당 동향’ 시간입니다. 9일 이 시간에는 강미진 기자와 함께 북한 장마당 상황 알아볼텐데요. 먼저 ‘한 주간 북한 장마당 정보’ 듣고 강 기자 모시겠습니다.

지난주 북한의 쌀값과 환율을 비롯해 북한 장마당에서 팔리는 물건 가격 알려드립니다. 먼저 쌀 가격입니다. 평양에서는 1kg당 6000원, 신의주도 6000원, 혜산은 62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다음은 환율입니다. 달러는 1달러 당 평양 8260원, 신의주 8200원, 혜산은 8320원에 환전되고 있습니다. 이어서 옥수수 가격입니다. 1kg당 평양은 2300원, 신의주 2250원, 혜산 23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돼지고기는 1kg당 평양 14500원, 신의주 15000원, 혜산 15000원입니다. 이어서 기름 가격입니다. 휘발유는 평양과 신의주에서는 1kg당 9000원, 혜산에서는 7000원에 거래되고, 디젤유는 1kg당 평양 5500원, 신의주 5100원, 혜산은 50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한 주간 북한 장마당 동향’이었습니다.

1. 네 지금까지 북한 장마당 물가를 들어봤는데요, 가을을 맞은 북한 양강도 지역의 대부분 장마당에서 담배가 잘 팔리고 있다는 소식이 최근 전해졌는데요, 갑자기 흡연자들이 많아진건지 궁금합니다. 오늘도 북한 장마당의 구석구석을 재미나게 전해주고 계시는 강미진 기자와 함께 북한 장마당이야기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강 기자 관련소식 전해주시죠.

네, 담배이야기를 하면 남성분들의 귀가 솔깃해지실 것 같은데요, 북한 장마당에서 담배가 잘 팔린다는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마침 어제 통화에서 여러 담배가격들이 구체적으로 입수가 됐는데요, 북한 양강도 소식통은 국민통일방송과의 통화에서 가을이 본격 시작되면서 혜산장마당 담배 매대의 매출이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왜 가을에 접어들면서 담배가 잘 팔리는지 궁금하시죠?

1-1. 네, 왜 가을에 잘 팔리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네, 북한의 대부분 지역들에서는 이 시기가 되면 가을(수확)이 시작되는데요, 가을과 함께 주민들의 소토지 농사의 가을도 진행됩니다. 그런데 북한의 식량난 후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간단하면서도 부담스럽지 않고 또 임의의 장소에서도 주고받을 수 있는,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부담스럽지 않는 뇌물이 바로 담배라는 점 아십니까?

주민들은 가을을 한 감자나 옥수수 등의 곡물들을 밭에서 집에까지 가져오려면 화물차나 트랙터, 그리고 소달구지 등을 사용하게 되는데요. 이 때 운반비용과 연료비용을 다 내고도 담배까지 찔러주면 운전사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준다고 합니다. 가령 기름과 운반비용만을 낸 주민에게는 곡물을 부릴 수 있는 위치를 집 근처에 대충 갔다 대지만 담배까지 준 주민에게는 물건을 옮기는데 편리한 장소를 골라서 차를 대주고 일부 함께 짐을 운반해주기까지 한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를 하니까 제가 북한에 있었던 때가 생각이 나는데요. 사촌오빠가 잘 아는운전사에게 부탁을 했고 감자를 운반하는 비용을 내고 휘발유도 5kg을 냈었는데요, 남편이 워낙 담배를 좋아해서 그런지 고양이담배 한 갑을 운전사에게 주더라구요, 그날 운전사가 담배를 받아서 그런지 옆집의 것도 함께 싣고 왔었는데 저의 짐은 부리기도 좋게 차를 대주고 심지어는 짐을 함께 날라주기까지 했거든요, 그런데 옆집 할머니네 짐을 부릴 때엔 차를 돌리기가 힘들다면서 저의 집앞에 세워둔 채로 짐을 옮겨가라고 하는겁니다. 제가 그날 오빠친구에게 잘 말씀을 드려서 겨우 할머니네 집 앞으로 차를 돌렸거든요, 이 이야기로 담배 한 갑의 위력 대단하다는 느낌마저 들었답니다. 이렇게 많은 집들에서는 담배를 부가 서비스를 해달라는 차원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가을이게 되면 담배가 다른 때에 비해 더 잘 팔린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가을엔 집 살림이 풍요로워지기 때문에 남자들이 담배를 좀 더 많이 피울 수 있다는 것이랍니다.

2. 현재 양강도 혜산 장마당에서 팔리고 있는 담배의 가격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네, 소식통이 전한 혜산시장에서의 담배가격을 하나하나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지난 분기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담배도 등장했는데요, 평양 3300원·천지 3300원·평화 2650원·나진2600원으로, 강선 2000원·풍년 1350원보다 상대적으로 비싼데요, 그냥 생각하시기에 생활이 안정적인 주민들이 주로 피울 것으로 보이지만요, 실제는 그렇지 않답니다. 생활이 여의치 않은 주민들도 꼭 이 담배를 구입해야 하는 상황이 있게 되면 식량사정이 빡빡했던 여름보다는 가을에 조금 욕심을 내서 구매를 하게 되거든요. 담배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가을이라는 풍요로움에 잠시라도 멋 아닌 멋을 부리기도 한다고 합니다. 이런 기회를 이용해 담배장사꾼들은 가격을 조금씩 올리고 내리고를 반복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큰 차이는 아니고 산골이나 농장마을 지역에서 무더기로 많이 구매해가는 경우에 가격을 조금 낮춰주기도 하구요, 그러다가도 확보하고 있는 담배가 적어지게 되면 약간 가격을 인상하기도 합니다.
 
3. 위에서 이야기된 담배들은 북한산으로 보이는데요, 담배원료 원산지는 어디인가요?

네, 모두 북한산이구요, 내고향 담배공장에서 생산하는 ‘고향’, ‘천지’, 평양담배공장에서 생산하는 ‘평화’, 대성담배공장에서 생산되는 ‘영광’이나 ‘낙원’ 룡성 담배공장에서 생산되는 ‘평양’ 등이 있는데요, 이외에도 개인들이 집에서 개별적으로 만들어 파는 담배도 있답니다. 이름은 주민들이 소지하고 있는 담배 갑의 이름에 따라가겠죠, 담배를 만드는 공장은 곳곳에 따로따로 있지만 담배원료 원산지는 평안남도 성천지역이랍니다. 성천 잎담배는 북한 주민들도 좋아하는 담배인데요, 수확량도 좋다보니까 성천지역의 많은 농장들에서는 담배농사를 주로 하기도 한답니다. 저도 중학교 때 성천지역에 자주 놀러가기도 했었는데요, 딴 담뱃잎을 말리는 건조장 풍경이 멋있어 한참을 구경했던 생각이 나네요.

4. 아, 담배를 만드는 원료원산지가 성천이었네요, 평안남도 성천지역에 대해서는 그리 알려지지 않은 것 같기도 합니다. 성천지역에서 생산되는 잎담배를 즐겨 피우는 주민들이 많은가요?

네, 아마도 성천지역 주민들 대부분은 성천담배를 태우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데요, 저도 성천지역에 있는 친척 집에 갔을 때 생각이 나는데요. 사촌오빠들도 잎담배를 즐겨 태우던 모습이 생생하네요. 성천지역 주민들은 잎담배 농사를 지어 생활에 보태기도 합니다. 북한 전역으로 퍼져나가던 성천잎담배는 양강도 지역에서 생산되는 데초가 등장하면서 인기가 조금 떨어진 것으로 보이는데요, 데초가 뭔지 아세요?

4-1 아니요. 모릅니다. 혹시 데초도 담배의 일종인가요?

맞혔네요, 데초도 담배의 일종이며 성천잎 담배에 비해서는 수십 배 독한 성질을 가지고 있는데요, 양강도 지역에서는 데초 담배를 팔 때 상품에 대한 설명을 생동하게 보여주는 글을 써놓고 파는데요, 지금 생각해도 웃음이 나네요.

4-2. 어떻게 해놓고 파는지 궁금해지는데요?

네, 데초 장사꾼들은 데초를 넣은 자루 위에 ‘한모금 빨면 숨이 콱~ 두모금 빨면 핑~돔’이라는 글로 담배가 독하다는 것을 알리는데요, 북부 고산지대 주민들은 독초를 많이 피우거든요,
성천 잎담배 이야기가 양강도의 데초 이야기까지 이어졌는데요, 가을이어서 잎담배, 데초담배가 나오지만 장마당에서는 갑 담배 판매가 잘 되고 있다고 하니 담배장사꾼들의 얼굴이 밝을 것 같습니다.

5. 가을을 맞아 북한 주민들의 담배 구매가 증가하고 있는 또 다른 이유가 있을까요?

네, 곧 추석인데요, 추석이면 평시에는 데초나 잎담배를 피우던 남성들마저도 대담배, 그러니까 담배곽에 들어 있는 담배를 구매하게 되는데 보통 하루 한 갑을 피운다고 생각하면 그날 함께 모이는 친인척들에게도 한 갑씩 나누려는 생각으로 몇 갑을 구매하게 됩니다. 이런 주민들의 담배 구매로 시장에서는 담배가 잘 팔린다는거죠. 이젠 고인이 된 저의 남편도 다른 때는 데초를 태우다가도 명절이나 생일, 특히 추석에는 한 보루를 아예 사거든요. 그러면 추석날 다른 형제들 보기에도 그렇고 친구들에게도 한 대씩 권하기도 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저의 남편뿐 아니라 다른 남성들도 그랬던 것 같아요. 추석 전이면 담배 가격도 오를 수 있다는 생각에 미리 구매를 하는 주민들이 많다고 합니다.

6. 좀전에 개인들도 담배를 만든다고 하셨는데 집에서 담배를 만드는가요?

네, 개인들이 집에서 만들어 파는 것도 일부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담배 장사꾼들이 집에서 만드는 것은 아닙니다. 보편적인 것은 아니지만 일부 담배를 전문 도매해주는 장사꾼들은 담배공장의 일부 직원과 연계를 가지고 생산된 담배를 일부 불법으로 집으로 가져와서 공장 제품처럼 만들기도 한다고 합니다. 공장제품하고 대비해 봐도 별로 차이가 나지 않을 정도로 잘 만들어내고 있다는 것이 북한 내부 소식통의 말입니다. 얼마나 정교하게 가공을 했는지 담배 장사꾼들도 알아차리지 못할 정도라고 하는데요, 이렇게 집에서 담배를 만들어 파는 장사꾼들은 담배를 가지러 평양까지, 혹은 나선까지 이동하면서 발생하는 이동수단에 대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서 이윤을 좀 더 낼 수 있기도 한데요, 북한에서는 이동할 때 드는 비용이 만만치 않거든요, 그러다보니 장사를 하는 주민이라면 당연히 이동비용에 대한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는데요, 이렇게 담배를 만들 수 있는 재료를 한 번에 많이 가져다가 집에서 개인이 만들게 되면 이동을 할 때 발생하는 왕복비용을 많이 절약할 수 있지 않을까, 이 때문에 주민들이 불가피하게 집에서 담배를 만들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7. 이렇게 개인들이 만든 담배도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을텐데요, 주민들이 집에서 가공하는 담배는 공장제품과 어떻게 구별이 되는지 궁금합니다.

네, 내부 소식통에 의하면 집에서 담배를 제조하는 주민들은 공장에서 유통되는 모든 재료들을 그대로 가져다가 만들기 때문에 개인이 집에서 만든 것과 공장제품은 가려내기 힘들 정도라고 하는데요. 북한 주민들은 90년대 중반이후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인 장사활동으로 생계를 이어왔기 때문에 많은 주민들이 공장제품과 별 차이가 나지 않는 제품을 만들어낸다는 것이 탈북자들의 말이기도 합니다. 이런 주민들의 제조업은 담배뿐만 아니라 신발을 비롯한 생필품전반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합니다.

8. 그러면 담배의 맛은 공장 것과 개인이 집에서 만든 것의 차이는 어떻게 알아낼 수 있는가요?

제 친구가 담배를 제조했었는데요, 그 때 친구가 한 말이 생각나네요, 개인들이 집에서 만드는 담배도 제각기 다른 맛을 내기도 한다고 했는데요, 이유는 공장에서 뒷거래로 빼내온 담배원료가 공정을 다 거친 담배인지 아닌지에 따라 담배 맛이 다르다고 하더라구요, 공장에서 제대로된 공정을 거친 담배는 설탕물에 넣었다가 꺼내 제조한 것이기 때문에 연한 맛을 낸다고 하네요, 하지만 공정을 다거치지 못하고 나온 담배는 완제품보다 다른 맛을 낸다고 하던 말이 생각납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