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일총리 방중위해 평양 출발

북한이 김영일 총리가 중국을 공식방문하기 위해 17일 평양을 출발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김영일 총리가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초청으로 중국을 공식 친선방문하기 위하여 평양을 출발했으며, 그의 방중에는 김태봉 금속공업상, 김창식 농업상, 리용남 무역상, 강능수 문화상 등이 수행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18일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원자바오 총리을 포함해 북.중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에 참석한 뒤 19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을 예방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