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난해 北에 ICBM 운반차량 8대 수출”

북한이 지난 15일 열병식서 공개한 신형 ICBM 운반차량이 중국에서 수출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는 추가 분석이 나왔다.


캐나다에 본부를 둔 중국 전문 민간 군사연구기관 ‘칸와(漢和) 정보센터’가 26일(현지시간) 중국기업이 지난해 5월 북한에 신형 미사일 발사대 차량 8대를 수출했다고 교도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칸와 정보센터는 그간 중국산일 가능성이 제기된 발사대 차량을 면밀히 조사한 결과 중국이 수출한 것에 미국제 디젤엔진과 독일제 변속기를 단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칸와 정보센터에 따르면, 이들 발사대 차량을 제조한 곳은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기업 ‘후베이싼장항톈완산(湖北三江航天萬山) 특종차량유한공사’이며 주로 중국군의 미사일 발사대 등 군사용 특수차량을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이 회사는 2008년부터 북한 측과 교섭해 북한의 주문에 맞춰 특별히 미사일 발사대 차량의 차체를 설계했다고 칸와 정보센터는 밝혔다.


칸와 정보센터는 “이런 특수차량은 분명히 민간용이 아니므로 중국 측도 군사용도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게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기술이 미완성으로 “실전 능력은 없다”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미국 언론 등은 북한이 공개한 ICBM 운반차량이 중국이 수출한 특수차량을 개조해 만들어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결의를 어길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며 이러한 의혹에 대해 일축한 바 있다.


한미는 발사대 차량이 중국제로 드러날 경우 이는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사항이기 때문에 중국 정부에 설명을 요구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