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훼방꾼’ 발언 사실 아냐” 공식 부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이 이명박 정부를 가리켜 ‘한반도 평화 훼방꾼’이라고 말했다는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이를 공식 부인했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시 부주석이 ‘한국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훼방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확인해 본 결과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마 대변인은 “우리도 관련 보도와 한국 정부의 입장 발표를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었다”고 말해 중국 정부 또한 한국에서 시 부주석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이 벌어지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음을 드러냈다.


앞서 박 원내대표의 19일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20일 ‘이적행위’라며 강력 부인했다. 이에 박 원내대표가 재반박하면서 ‘진실게임’ 양상이 빚어졌다. 이 같은 논란은 여야 정치권으로 확산 ‘책임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