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단둥엔 北 주민 줄고, 지린에선 노동자들 은밀히 이동 중

19년 2월 중국 랴오닝성 단둥 소재 북한세관 안에 북한 여성들이 모여있다. /사진=데일리NK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중국이 북한 주민들의 비자 체류 기간을 제한하는 조처를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실제 최근 북중접경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는 북한 주민들의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5월부터 단둥에 나오는 조선(북한) 사람들이 줄어들고 있다”면서 “올해 초에 중국이 조선 사람들의 비자를 잘 안내줄 거라고 했는데 상황을 보니 실제 실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전에는 보따리 장사꾼이나 방문증(친척방문자) 등을 내고 일하는 사람들이 적잖케 있었는데 지금은 찾기 힘들다”며 “일하러 나온 조선 사람들은 여기(중국) 사람들에 비해 인건비도 싸고 일도 잘해 찾는 사람들이 많은데, 점점 (수가) 줄어들고 있어서 이쪽(중국) 사장들이 곤란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보는 앞서 지난 3월 중국 단둥에서 활동하는 한 북한 간부를 통해 북한 노동자들의 체류를 제한하는 중국 당국의 움직임을 파악한 바 있다. 당시 이 북한 간부는 “1단계로는 한 달짜리 비자 소유자를 대상으로 체류 기간을 제한하고 2단계로 5월이나 6월쯤 도강증을 낸 사람이나 친척방문자들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관련기사 보기 – “단둥 내 북한 노동자들 귀국 중…체류 기간도 1주일로 제한”)

이와 관련해서는 지난 4월 말 일본 도쿄신문도 중국 정부가 자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을 6월 말까지 귀국시키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실제 중국의 북한 주민 체류 제한 움직임이 나타난 이후 단둥에 머물며 외화벌이를 하던 북한 노동자들이 대거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중국의 이 같은 움직임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미국과의 무역갈등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중국이 북한 문제로 미국을 자극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무역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에 두고 있는 중국으로서는 대미협상에서 북한을 지렛대로 삼는다는 인상을 주지 않으려 할 것이라는 이야기다.

특히 미국은 현재 북한이 분명한 비핵화 조치를 보일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은 북한 신규 해외 노동자 송출과 기존 노동자의 허가증을 갱신하지 못하도록 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을 성실히 이행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미중 무역갈등에서 명분과 실리를 취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실제 중국에서 활동하는 한 북한 무역일꾼은 “미국과 무역전쟁을 하는 중국이 대북제재를 잘 지키고 있다는 성의 표시로 조선 노동자들을 내쫓는 것 아니겠냐”라고 말했다.

중국 지린성의 한 폐공장 건물, 이곳에 공장을 옮겨 북한 노동자들이 일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 사진=데일리NK

한편, 중국 지린(吉林)성에서는 일부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 당국의 귀국 조치를 우려해 작업장을 옮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지린성 훈춘(琿春)에만 북한 노동자 6000여 명이 파견돼 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지 대북 소식통은 “지금 여기에서는 조선 노동자들 중 일부가 다른 곳으로 옮겨가고 있다”면서 “아마도 곧 있을 (중국 당국의) 귀국 조치 때문에 은밀히 다른 곳으로 일터를 옮겨 대북제재를 회피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들(북한 주민)이 노동자로 비자를 받고 왔기 때문에 단둥처럼 기술학습생이나 대학생 등으로 신분을 세탁해 제재에 걸리지 않게 할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본보는 비자가 만료돼 귀국한 북한 노동자들이 학생 비자를 받거나 기술교류생 신분으로 중국에 나오고 있다는 소식통의 전언을 보도한 바 있다.(▶관련기사 보기 – “북한, 기술교류생-학생으로 중국 체류 노동자 교체”)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