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일 방중 당시 김정은 동행도 요청”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15일 “중국 정부는 지난 5월 김정일의 중국 방문에 김정은의 동행을 요청했다”며, 하지만 “북한의 복잡한 내부 사정 때문에 (김정일의) 단독 방중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주 중국 방문 시에 현지 최고위층에게서 직접 들은 정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의 김정은 초청 배경에 대해 “북한의 개혁개방을 유도하기 위해 해외 문화 적응과 반응에 예민한 젊은 김정은의 방중을 희망했으나 북한은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김정일만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중국의 최고위층들은 그 이유를 북한이 기본적으로 개혁개방 의지가 없기도 하지만 현재 북한의 권력층 간에 미묘한 문제가 발생하는 등 복잡한 내부 사정으로 김정은까지 자리를 비울 수 없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외통위 통일부 현안보고에서 여야 의원들은 정부의 대북인도적 지원 재개를 요구했다. 


구상찬 한나라당 의원은 “순수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하고 하고 있다고 하지만 통일부가 원칙도 없이 민간단체들의 대북 물품 지원을 보류하고 있다”며 “대북 정책에 일관성은 있어야 하지만 인도적 지원은 과감히 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혜영 민주당 의원도 “노무현 정부 때까지 인도적 지원 물자 반출 승인 보류 건수는 3건이었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47건에 달한다.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액도 절반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현인택 장관은 “5·24조치 이후로도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하고 있다”면서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 있으면 인도적 지원은 조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