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자루이, 평양 도착‥방북일정 돌입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6일 오후 평양에 도착해 공식 방문일정에 돌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왕가서 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대표단이 6일 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밝혔으나 도착 이후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고려항공편으로 방북한 왕 부장은 평양에서 베이징발 고려항공편이 있는 오는 9일까지 3박4일간 평양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왕 부장은 방북 기간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중앙통신은 6일 김 위원장이 평양 `김원균명칭 평양음악대학’ 음악당에서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을 관람했다고 전해 현재 평양에 체류중임을 확인했다.


특히 이날 공연에는 북한 핵문제와 대미외교를 총괄하는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중국통’인 김양건 국방위원회 참사 겸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동행해 왕 부장의 방북에 대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왕 부장은 2004년 1월과 2005년 2월, 2008년 1월, 2009년 1월 방북했을 때마다 김정일 위원장을 면담했고, 특히 작년에는 해외인사로는 처음으로 김 위원장이 와병에서 회복된 이후 직접 만나기도 했다.


왕 부장은 방북 기간 북한의 노동당 및 외교 분야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6자회담 재개 방안과 북.중 협력 강화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작년 12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해 북미 양자회동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평화협정 논의와 대북제재 해제, 6자회담 재개를 두고 북미 양측이 힘겨루기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어서 중국의 중재역할에 관심이 모아진다.


또 북한은 작년 11월말 화폐개혁을 시작으로 외화사용금지와 시장 폐쇄 등 보수적인 경제조치를 취했다가 식량난과 민심 악화로 이를 다시 허용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라진시를 특별시로 지정하고 `국가개발은행’을 설립하는 등 대외개방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북중 양국간 협력 강화문제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