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여론 “한중정상회담, 북핵 문제 해결 긍정적”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핵개발 불용 등 정치·안보, 경제·사회 분야에서 전략적 협적동반자 관계 구축을 합의한 것에 대해 중국 내부에서는 “양국 관계가 한 단계 성장했다”는 등 긍정적인 평가가 주를 이뤘다.


상하이국제문제연구원 남북문제 전문가 위잉리(于迎麗) 연구원은 27일 중국의 한 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중한(中韓) 양국이 소통을 중시하고 상호 신뢰를 증진시켰는데, 이를 통해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한 아주 적극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조선(북한)에 압력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양국 간 더 많은 묵계(默契)가 만들어 질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위 연구원은 이어 “한국은 중국에 대북 문제에 관한 더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라는 기대가 있는 것 같다”면서 “이는 정세가 긴장돼 천안함 (폭침) 같은 악질적인 사태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움직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국제문제연구소의 곡성(曲星) 소장도 “한국 대통령의 방문으로 중국 지도자와 한반도 정세와 관련된 깊은 소통을 이뤘고 비핵화에 대한 목표에 대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고 판단된다”면서 “또한 이런 문제를 대화 방식으로 풀 것을 분명히 밝히는 아주 중요한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중국 언론들도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 인터넷판은 28일 홍콩 매체를 인용, “이번 정상회담을 통한 양국 간 심층적 소통과 상호 신뢰 증진이 한반도 핵 문제 해결에 매우 적극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전문가와 언론들의 이 같은 반응은 최룡해 특사에 이어 김정은이 중국 방문이 예상됐을 때와 비교하면 완전히 상반되는 것이다. 당시 중국의 한 매체는 김정은이 특사 최를 통해 시 주석에 전달한 친서에서 중국 방문 의견을 전했지만 중국 측은 “알았다”고만 말했다고 전한 바 있다. 또한 중국 언론들은 최의 방중에도 “중국에 경제 원조를 부탁할 목적”이라고 분석하는 등 차가운 반응이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