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당국, 보따리상만 소환·조사…대형 對북한 밀수는 여전”

북중국경지대에서 북한군이 밀수 하고 있는 모습. /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최근 중국 당국이 대북(對北) 밀무역과 관련된 자국민을 잇달아 소환,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중국 지린(吉林)성에서 밀무역을 하고 있는 중국인 A 씨는 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전에도 지속 불려갔지만 최근에는 그 빈도가 잦아지고 있다”면서 “국경에서 안쪽(북한)과 전화 통화를 하는데 그것을 알고 있는 공안(公安·경찰)이 트집 잡으면서 조사를 받으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현지 주민 B 씨도 “과거에 밀수 했던 사람도 찾아내 조사를 받게 한 다음 감옥에 집어넣은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중국 현지인들에 따르면, 지난 10월부터 중국 지역에서 밀수 관련 검열이 진행됐다. 또한 밀수 통제 강화 지령에 대한 중앙의 지시에 따라 밀수 지점에 대한 순찰도 강화됐었다.

이는 최근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대북 제재 완화 가능성이 제기되자 밀수꾼들을 중심으로 전방위로 압박,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과시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미국과 무역전쟁을 하고 있는 중국의 입장에서는 ‘강력한 제재 유지’를 원하는 미국의 손을 들어주는 듯한 모양새를 취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란 지적이다.

다만 문제는 중국 해관(세관) 등과의 커넥션을 통해 대형 밀수에 가담하고 있는 자들에 대한 소환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A 씨는 “우리 같이 작게 밀수하는 사람보다 크게 하고 있는 사람들을 잡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지금 (함경북도) 나선에서 얼린 오징어가 세관을 통해 버젓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에서 보따리나 겨우 넘겨받는 우리를 잡는 건 실적 올리기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평안북도 신의주 인근 공해상에서는 대북제재 품목들이 밀수업자들에 의해 거래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북한에서도 중국 당국이 힘없는 보따리상만 단속해 ‘보여주기 식’ 제재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압록강에서 하는 밀수야 힘 있는 대방(무역업자)이 뇌물 먹은 (중국) 공안과 짜고 대대적으로 하는 것”이라면서 “최근 (중국) 군대나 공안이 하는 단속은 대부분 보따리를 넘기는 밀수꾼 대상이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