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북한당국, 10월에 하루 390g 식량분배”

북한 당국이 10월에 주민 한 명 당 하루 390g의 식량을 분배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9일 보도했다.


방송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나나 스카우 북한 담당 대변인은 북한 당국이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8일 VOA에 이같이 밝혔다”면서 “이는 북한 당국의 9월 배급량 310g 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라고 전했다.


WFP에 따르면 올해 북한 당국의 배급량은 1월부터 5월까지 400g을 유지하다 6월에 390g으로 다소 줄었다. 7월과 8월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10월 배급량 390g은 세계식량계획 WFP의 1인당 하루 최소 권장량 600g에 훨씬 못 미치며, 북한 당국이 배급 목표로 하는 573g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방송은 덧붙였다.


한편, WFP는 10월 한달 동안 북한 내 148만 5백여 명의 주민들에게 3천868t의 식량을 배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WFP의 대북 지원 식량은 지난 8월 연중 최저인 2천53t으로 떨어졌다가 9월에 그 두배인 4천210t으로 늘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