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북미 수석대표 양자 접촉

제4차 북핵 6자회담 12일째인 6일 오전 핵심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의 양자접촉이 이뤄졌다.

양국 수석대표가 이끄는 이날 접촉은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태운 차량은 현지 시각 오전 9시30분께 숙소인 북한대사관을 출발했고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이보다 30분쯤 앞서 숙소인 국제구락부를 나섰다.

힐 차관보는 호텔을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먼저 중국과 만난 뒤 북한과 양자접촉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오늘 접촉을 마치고 돌아와 체크아웃을 하는지 지켜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전날 북미간 두 차례 진행된 리근(李根) 외무성 미국국장과 조셉 디트러니 대북협상대사 간 차석대표 회의에서 진전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희망적인 암시로 해석된다.

그러나 양측이 핵포기와 관련된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권 및 관계정상화 등 미국의 상응 조치에서 여전히 이견을 보이고 있어 하루 사이에 획기적인 타결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적지 않다.

한편 일본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전날 밤 일본 기자들과 숙소에서 만나 “내일도 오늘과 마찬가지로 양자회담 중심의 접촉이 계속될 것이며, 북미 접촉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