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주고 백화점 들어가 물건값 3배 올려 판매…결국 공개비판

대성백화점
북한 대성백화점(기사와 무관).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최근 함경남도 함흥시의 한 주민이 상점을 옮겨 다니며 사리사욕을 채우다 적발돼 공개비판 무대에 세워지고, 이후 곧바로 체포돼 끌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남도 소식통은 9일 데일리NK에 “함흥시 백화점의 한 직원이 국가 상점을 활용해 부도덕하게 사리사욕을 채운 것으로 지난 1일 도 검찰소가 주최하는 공개비판 무대에 올라 투쟁대상이 됐고, 그 자리에서 체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주민은 백화점에서 일한 지는 몇 달 되지 않았지만, 이미 다른 수매상점에서 비리를 저지르고 백화점으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사리사욕을 채우는 행위를 서슴지 않다가 적발됐다.

앞서 이 주민은 함흥 시내의 큰 수매상점에 책임자로 있던 중 국가가 계획수입금을 높이자 상점 안에 있는 물건들을 모두 다른 곳에 옮기고 직원들까지 내보낸 뒤 상급에 “국경봉쇄로 물건 유통이 없고 건강도 안 좋아 상점을 운영하기 어렵다”고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 달이 지나서 도(道) 인민위원회 상업부를 끼고 백화점에 들어갔으며, 전에 옮겨놨던 물건들을 가져와 백화점 매대의 국가상품들 사이에 끼워놓고 3배 이상의 가격으로 팔아왔다고 한다.

소식통은 “이 일은 이 주민과 함께 일하다 까닭 없이 사직당한 2명의 수매상점 직원이 일자리를 잃어 억울하게 되자 이 주민을 끊임없이 감시하다가 이를 발견하고 도 인민위원회 위원장에게 직접적으로 구두 신소를 하면서 들통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북한 당국은 그가 뇌물을 주고 백화점에 들어간 것도 문제지만, 이를 이용해 묵은 상품을 비싸게 팔아 사리사욕을 채운 것은 더더군다나 당의 인민봉사 원칙에 어긋난다고 보고 도 검찰소가 책임지고 이 문제를 처리하도록 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사회주의 경제건설을 내밀고 있는 상황에 국가계획을 기피하고 달아나고는 다른 곳에서 더욱 활발히 사리사욕을 채운 것이 괘씸하다며 이를 사회를 좀먹게 하는 자본주의적 행위로 낙인찍고 공개 투쟁을 벌이도록 했다는 게 소식통의 말이다.

결국 해당 주민은 상업봉사기관들과 시장관리소장들, 상점 지배인 등 책임자들과 출납원들, 상업부 일꾼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공개비판 무대에 올랐고, 그 자리에서 쇠고랑이 채워져 도 안전국 예심과에 끌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공개비판 투쟁이 끝난 후 도 검찰소장과 인민위원장은 주석단에 나와 “앞으로 인민봉사기관 책임일군(일꾼)들의 그 어떤 비법(불법) 행위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며 이에 대한 법적 처벌을 더욱 강화하겠으니 정신 차리고 인민의 충복답게 일하라”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