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천안함 도발 잘못 인정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북한은 천안함 도발사태에 관해 분명하고 솔직하게 잘못을 인정, 사과하고 국제사회 앞에 책임있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6·25전쟁 60주년 기념 연설을 통해 “(북한은)더 이상의 무모한 군사도발을 중지하고, 7천만 민족이 다 함께 사는 길로 나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조속히 회복하고, 한민족의 공동번영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며 “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군사적 대결이 아니라 평화적 통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연설 서두에서 “60년 전 바로 오늘 모두가 평화롭게 잠든 주말 새벽 북한 공산주의자들은 38선 전역에서 전쟁의 포문을 열었다”며 “일제의 압제로부터 벗어난지 겨우 5년, 번영된 통일조국을 향한 우리 민족의 간절한 염원은 그렇게 산산조각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순국영령과 UN군 참전용사, 유가족에게 깊은 존경과 위로를 전하면서 “누구나 자유의 소중함을 말할 수 있지만, 자유를 위해 생명을 바치기는 어렵다”며 “오늘날 대한민국은 단지 우리만이 아니라 전 세계 자유의 벗들이 지켜낸 나라”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왜 이런 일(6·25)이 일어났고, 왜 이런 시련을 겪어야 했냐”고 반문하며 “평화를 지킬 우리의 힘과 의지가 충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평화를 지키는 힘은 온 국민의 하나된 마음에서 나온다”며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세대가 해야 할 일은 이념, 계층, 지역, 세대의 분열과 갈등을 치유해 하나가 되어 성숙한 민주사회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