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도발, 철저한 안보의식 깨닫게 해”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최근 연이은 북한의 도발과 관련, “(한국전 발발) 60주년을 되돌아볼 뿐 아니라 미래 대한민국 60년 이후까지도 철저한 안보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북한의 도발이)깨우쳐줬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보훈처로부터 내년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공교롭게 (한국전 발발) 60주년이 되는 해에 북한이 두 번씩이나 대한민국의 민간인까지 희생시키는 폭침을 저질렀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김희정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어려움을 다 이겨냈지만 이를 통해 철저한 국가관, 나라 사랑하는 마음, 나라를 지키겠다는 마음이 (생기고)젊은이부터 모든 사람이 (안보)의식을 깨닫는 기회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또 “자기 위한 희생을 뛰어넘어 남을 위한 희생을 할 때 선진일류국가가 될 수 있다”면서 “내 나라 지키는 것에서 나아가 세계평화를 지키는 일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안보의식을 강화하려면 보훈의식도 강화해야 한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된 사람들을 찾아내야 하고, 찾아야할 사람을 찾지 못한 것도 일일이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6.25 때 희생된, 행방불명된 사람의 유골도 찾는데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대한민국 국군 유골도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연평도 도발 후 해병대 지원자가 증가한 것과 관련 “매우 긍정적인 변화고 젊은이들의 나라사랑 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이날 업무 보고를 통해 국가안보를 지키다 숨진 전몰·순직 유족 보상을 확대하는 등 안보희생자에 대한 보상과 예우를 강화키로 했다.


보훈처는 안보희생자에 대한 보상 및 예우 강화 차원에서 거동이 불가능한 상이 1급 중상이자에게는 특별수당을 지급하고 생계주체 사망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전몰 및 순직유족 보상을 확대키로 했다.


또 6·25 참전자 등에게는 고령과 국가공헌을 감안, 관련 수당을 인상함으로써 생활안정에 기여토록 하고 상이를 입고 전역한 경상이자의 사회복귀를 위해 재활상담, 치료, 적응훈련이 연계된 복지지원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