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南, 김정일 사상전에 일방적으로 당해”

▲ 황장엽 위원장 ⓒ데일리NK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이 최근 한국 내 친북세력이 득세하고 있는 것은 북한의 사상전에 충분한 대비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북한의 사상전에 맞서 정치사상 의식을 높이는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위원장은 23일 자유북한방송의 ‘황장엽 강좌’를 통해 “북한에서는 ‘전쟁’의 개념으로 사상전을 벌이는데 반해 남한은 그렇게 보지 않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위원장은 “북한은 항시적으로 정치적인 침투를 시도하며 사상전과 외교전을 펼치고 있는데, 여기 사람들은 그걸 전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 사람들은 미국이나 일본의 정책 변화에 민감히 반응하며 요행수에 기대를 걸고 있다”며 “그러나 근본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념교육을 강화해 국민들의 수준과 경각심을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석유같은 지하자원이 많이 나와 풍요한 생활을 누린다고 해도 그것만으로 발전된 사회가 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그들의 사상 수준이 높아지고 과학기술 수준이 높아져야 비로소 발전된 사회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대선정국과 관련해서도 “자꾸 표나 따지는 사람들한테 어떤 지도자가 나올 수 있겠냐”며 “국민들이 (사상 이념적) 수준을 높여 지도자를 (직접)만들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 북한이 망하지는 않겠지만, 결국 망하는 방향으로 가까워지고 있다”며 “탈북자들이 큰 역할을 하기 위해서도 정치사상적 수준을 높이는 방향을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