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北정권, 정남파-정철파 싸움중”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최근 북한정권 내부에서 김정일의 처 고영희 사망 후 전처 성혜림의 아들 김정남을 내세우는 세력과 고영희의 아들을 지지하는 세력이 서로 다투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다.

황위원장은 6일 <자유북한방송>(www.freenk.net)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김정남 지지세력이 고영희도 죽고 성혜림도 죽었으니, 조선의 풍속에 따라 장남을 세워야지 왜 차남을 내세우느냐며 김정철 지지세력과 싸우고 있는 중이라는 소식을 모 인사를 통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사실만 보더라도 김정일 정권이 얼마나 철면피한 독재인지 알 수 있다”며 “김정일 정권이 또 세습적으로 권력을 물려주려 하는 게 도대체 말이나 되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후계자를 세습적으로 물려주려는 것은 김정일 정권이 명백한 독재정권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명백한 독재정권을 민주주의 입장에 서 있는 한국에서 지지하고 타협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주체사상을 선군사상으로 완전 대체

그는 또 “최근 북한은 주체사상을 선군사상으로 대체했다”고 분석하고, “이는 김정일 독채체제가 독재중에서도 가장 나쁜 방향으로 전환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황위원장은 “선군사상이란 군대가 지도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으로, 이는 완전한 군국주의적인 이념”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일 정권은 이제 주체사상의 진수는 선군사상이고, 제국주의가 없어질 때까지는 계속 선군사상을 가지고 나가야 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주체사상이 선군사상으로 대체된 것은 북한체제가 김일성 때보다 훨씬 후퇴했다는 것을 뜻한다”며 “김정일 시대에 들어와 당은 수령의 의도를 집행하기 위한 도구로 전락했고, 군대를 당 위에 올려놓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황위원장에 따르면 지금 김정일은 당이 포괄적인 통치수단이기 때문에 당을 앞에 내놓고 있지만, 실제는 군대가 더 핵심적인 역할을 하며 핵심 통치수단은 군대이며, 이는 선군사상이 주체사상을 완전히 대체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그는 “독재는 폭력의 방법으로 유지되며, 폭력의 대표적인 역량이 바로 군대”라고 지적하고, “김정일은 자신의 독재체제를 폭력으로 유지하기 위해 군대를 계속 강화해 왔다”고 밝혔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