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대권후보 빅3 분열은 없다”

한나라당 황우여 사무총장은 11일 당내 대선후보들이 내부 경선 이후 분열할 가능성에 대해 “절대 안 뛰쳐나간다”며 단호히 일축했다.

11일 인터넷 언론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황 사무총장은 “박근혜, 이명박, 손학규 등 한나라당의 빅3 후보 중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될 것”이라며 “경선 이후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3명 모두 안 뛰쳐나갈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그는 “주변 사람들이 후보들을 격하시킬 경우 위험요소가 있다”면서 “최근 한나라당 홈페이지의 댓글처럼 ‘분탕질’이 이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황 사무총장은 “한나라당이 대선에 승리하기 위해서는 당 체질 개선과 당력 집중이 필요하다”며 “도덕∙윤리성을 강화하고 당원확보 능력에 따라 중용하는 등 당의 힘을 축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강재섭 대표의 리더십을 키워야 한다”며 “리더십을 바탕으로 경선시 철저히 중립을 지키고 공정한 경선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명박 후보측의 경선방식 변경에 대해 그는 “당심 50% 민심 50%로 규정된 현행 당헌 당규를 고수해야 하지 않느냐”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이날 황 사무총장은 빅3 후보들의 자질 띄우기에 나서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지자체 선거때 박대포 피습을 예로 들며 “박 대표는 위기관리 능력과 지도자로서 이미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명박 전 시장에 대해서 자라온 환경을 거론하며 “인격은 하루 아침에 완성된 것이 아니다”고 평가했으며, 민심대장정에 오른 손학규 전 지사에 대해서도 “엘리트 중의 엘리트가 서민 속으로 직접 뛰어들었다”고 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