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북정책 유연한 상호주의로 전환해야”

30일 개성공단 방문하고 돌아온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정부의 대북정책이 유연한 상호주의로 전환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개성공단 방문 직후 입경 전용 게이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대북 원칙을 엄격한 상호주의에서 유연한 상호주의로 가자고 요구를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나라당 대표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선거 시기 등과 결부해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변화를 적극 요구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방문이 지난해 천안함 폭침 이후 취해진 ‘5·24대북제재’ 조치와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개성공단은 경제공동체로 남북이 (함께) 갈 수 있는 중요한 일이자, 평화공동체로 가는 중요한 지점”이라며 “5·24대북제재 조치 중 개성공단에 대해서는 좀 더 탄력적이고 유연성 있게 대처하도록 정부와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추가 방북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회가 있으면 정치적 방문도 고려할 수 있다”면서도 “문제는 북측의 성의있는 태도가 전제되어야 한다”며 북측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홍 대표는 “개성공단 문제에서 출발해 북한의 성의 있고,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주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개성공단 방문 성과에 대해 “서울과 개성공단 사이에 도로가 열악해 도로보수에 대한 요청이 있어 (이를) 정부에 요청하고, 5·24 조치로 인해 자금 압박 등 상당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있어 공사가 재개될 수 있도록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5·24 조치 이후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이 금융관계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 부분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보고, 소방서 설치와 의료시설 확충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통(통신·통행·통관) 문제가 시급하게 해결돼야 할 것”이라면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 당국이 보다 적극적으로 남북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방문 중 북한 당국자와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