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 탈북 차단 나선 北해군… “통신두절시 공군부대와 협동작전”

총참모부, 北주민 2명 송환 직후 명령 하달..."어선 위치 완벽 장악하라"

북한 해군
북한 해군. / 사진=조선의오늘 핀터레스터 캡처

북한 군 당국이 지난 7일 동서함대 해상작전수역에서 어선 및 이동함선 통제를 강화할 데 대한 지시를 하달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이는 같은날 동해를 통해 한국에 입국한 북한 주민 2명이 판문점을 통해 송환된 직후 하달된 조치로, 유사한 불미스러운 사건 발생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18일 데일리NK 군 내부 소식통이 전해온 데 의하면, 이날 오후 5시경 총참모부에서 해군사령부, 동서해함대사령부 등 각 해군전대에 긴급전신명령문을 하달했다.

명령 내용은 ▲어선·이동함선 위치 장악 ▲교신이 끊긴 선박에 대한 상황 대처 강화 ▲각 경비 수역 감시 강화 및 상급 보고 시스템 체계화 등으로 요약된다.

소식통은 “어로 조업 중인 어선들이나 이동함선에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1시간에 1회 위치전보, 3시간에 1회 기상전보를 요구해야 한다는 점이 강조됐다”면서 “또한 지속적으로 교신해서 상급에 보고해야 한다는 지시도 하달됐다”고 말했다. 예전엔 위치전보는 2시간에 1회, 기상전보는 1일 2회 실시했다.

이어 그는 “각 수역 안에서의 어선 단속과 감시의 도수를 높여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면서 “관할 해상을 완전히 장악할 데 대한 전방위적 지시가 하달된 셈”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일명 ‘통신두절’에 대한 대처법을 비교적 상세히 지시했다는 점이 흥미롭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통제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표출한 것이다.

소식통은 “(총참모부는) 교신이 끊긴 후 10분이 지나면 바로 유무선, 정황기록, 전신 등 각종 전시통신망과 전자전체계를 이용하여 이동함선 및 어선의 위치를 파악해야 한다고 지시했다”면서 “여기서 인접 공군부대와 적극적으로 협동 작전을 펼쳐야 한다는 점도 강조됐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들어 탈북 및 이탈 움직임이 모두 해상에서 이뤄진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이와 관련 본지는 이달 초 함경남도 홍원군에서 일가족이 목선으로 탈북을 시도하다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즉 향후에도 이 같은 사건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일종의 ‘해상 전면 봉쇄’를 꾀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소식통은 “각 전대들에서는 전투근무함선들의 야간 고정경비 근무수역 정박시간보다 순찰시간이 이전에 비해 2시간 늘어났다”면서 “또한 ‘무슨 일이 크게 나긴 난 모양’이라는 말들이 많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