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사망자 2명으로 늘어…서정우 병장 사망

북한의 23일 연평도 포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한 명 더 추가 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23일 “중상자 4명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1명이 더 사망했다”면서 “문광욱 이병에 이어 서정우 병장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로서 현재 해병대 사상자는 17인으로 늘어났다.


북한군의 포격이 연평도 해병대 자주포 부대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이와 관련한 임무 중에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국방부는 피해 상황발표에서 사망자 2명, 중상자 5명, 경상자 10명이라고 발표했다. 민간인도 3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는 우리측이 북한군의 포격에 대응해 조준 집중사격을 했기 때문에 북한군 피해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