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진우 기자 석방위, 소재 확인 및 송환 촉구 청원서 제출

탈북자 출신 함진우 기자 석방·송환 대책위는 23일 청와대에 방문, 북한에 유인·납치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함 기자 석방과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대책위는 이날 청원서를 통해 사건 발생 1년여가 흘렀음에도 정확한 소재 확인조차 안 되고 있는 함 기자에 우리 정부가 관심을 가져줄 것을 호소했다.

대책위는 “(정부는) 정보기관이 파악하고 있는 함 기자의 중국 출장 이후 행적 및 소재파악에 대한 확인을 진행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확인이 어렵다’는 말로 그 책임을 방기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중국 당국에 중국 영토 내에서 납치된 함 기자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해야 한다”면서 “함 기자가 북한 쪽에서 온 두 명의 남자와의 격투 끝에 끌려갔다는 제보가 있는 만큼 북한 당국에 함 기자에 대한 납치 혐의에 대해 해명함과 함께 관여자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책위는 함 기자가 북한 국가보위성(우리의 국가정보원과 유사)에 유인납치돼 평양에 감금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지난해 6월, 북한 보위부와 연계가 있는 탈북자를 통해 “‘함진우’라는 사람이 평양 보위부 지하 감옥에 갇혀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함 기자가) 북한에 있을 때 친분이 있었던 보위지도원의 유인으로 중국에서 납치됐다”고 말했다.

또한 납치 현장을 목격한 중국 현지인들이 “중국 (지린성) 싼허진(三合镇) 지역의 북한과 접경한 곳에서 어떤 사람(함 기자)이 북한에서 넘어온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 2인(보위원으로 추정)과 격투 끝에 북한으로 끌려갔다”고 말했다며 유인 납치의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함 기자의 가족이 중국 공안계통과 연관이 있는 지인을 통해 실종 지역 CCTV에서 중국 현지인이 목격한 모습과 동일한 장면을 확인했다”고 대책위는 밝혔다.

한편 함 기자는 2011년 5월경 한국에 입국한 이후 본지와 국민통일방송에서 기자로 활동한 바 있다. 지난해 5월 28일 취재차 중국을 방문했고, 다음날 오전 7시경 싼허진 지역에서 조선족 기자가 운전하는 택시에서 내려 북중 국경 쪽으로 간 후 연락이 두절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