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농사 마치자 농촌지역 주민들에 세부담 크게 늘어

북한 양강도의 국경 마을. 갈비뼈가 보일 정도로 마른 소가 수레를 끌고 가고 있다. /사진=데일리NK

올해 농사를 마친 농촌지역에서 농장원들의 분배 소득이 발생하자 당국이 기다렸다는 듯이 각종 세 부담을 부과하고 나섰다고 내부 소식통이 5일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보천군과 삼수군에서 삼지연에 지원하는 물자 외에도 여러 세 부담을 탈곡이 끝난 후부터 들이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서는 중학생들의 ‘꼬마계획’부터 지역 주요 건설 및 인민군대 지원물자, 각종 행사 비용, 충성의 외화벌이까지 지역과 소속 단위 별로 상당한 세 부담을 져야 한다. 

소식통은 “인민반에서 내는 매달 지원 부담도 월 20위안(북한 돈으로 3만 6천 원) 이상이다”면서 “직장들에서 선전실, 교양실을 본격적으로 꾸리기 위한 사업에 10위안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여맹에서는 동기훈련과 관련해 토끼가죽 한 개에 해당하는 3위안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동기훈련에 참여하는 교도대와 노농적위대를 지원하기 위해 인민반들과 직장들에서 쌀과 부식물을 비롯한 지원물자를 걷어 갔다”면서 “동사무소 화목용으로 나무 5단도 따로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애육원(고아원)과 꽃제비들을 위한 지원사업도 예견하고 있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가을이라고 해서 풍족한 형편이 못 된다. 내년 한해를 보낼 식량을 지금 저축해야 하는 형편에서 세부담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양강도 고산지대 주민들은 분배를 감자로 받는 형편에서 현금으로 세 부담을 충당하기가 사실상 어려워 각종 지원 사업에 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