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완상 총재 “정부 對北 쌀 지원 10만톤 규모”

▲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

정부의 대북 수해 지원 쌀 규모가 10만톤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14일 KBS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인도주의적 지원 규모는 이제 상당한 수준에 올라가야 (지원)효과가 있다”면서 “쌀 지원 규모는 수해로 인한 북한 식량 피해 추정치인 10만톤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재는 “14일 중 북한 적십자측에 우리 뜻을 전달하고 빠른 시일 내에 남북 적십자 실무협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거기서(실무협의)에서 구체적으로 지원 시기와 품목, 규모 등을 협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북 수해지원을 위해 민간단체가 이미 98억원 가량을 모았고, 정부가 100억원을 내놓기로 해 200억원 상당의 기금이 확보된 상태”라면서 “이것과 달리 정부와 적십자사는 현재 조성된 기금보다는 훨씬 큰 규모로 북한을 지원키로 합의 했다”고 밝혔다.

대북 지원 규모가 모두 500억원에 이를 것이란 일각의 관측에 대해 “그보다 훨씬 규모가 클 것 같다”며 “지난 주 이종석 통일부 장관을 만났을 때 세계식량계획(WFP)이 추정한 북한 식량 피해 규모인 3만∼10만톤을 쌀 지원 기준으로 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6.15 공동 선언 실천위원회 북측에서 공식적인 지원을 요청해왔다”면서 “북측은 시멘트, 철강재 등의 건설자재와 함께 화물 자동차, 식량, 모포, 의약품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쌀,비료 지원을 유보했던 것은 미사일이라는 정치적 이슈 때문이고 이번 지원은 인도주의 차원이므로 충분한 당위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 총재는 국제기구가 강조해 온 대북지원의 투명성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