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집권 막으려고 北 핵개발했나”

▲ 유기준 한나라당 대변인 ⓒ연합

북한이 대남 선전매체를 통해 핵전쟁까지 거론하며 한나라당을 비난하고 나서자 당사자인 한나라당은 ‘공갈협박’에 ‘선전포고’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17일 “남조선 인민들은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북남관계가 파탄되고 핵전쟁의 재난밖에 차려지지 않는다는 것을 똑똑히 알고 있다”며 “한나라당과 그의 대변자 노릇을 하는 자들에게 차려질 것은 파멸밖에 없다”고 했다.

유기준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한나라당이 집권하게 되면 우리 민족이 핵전쟁의 참화를 입게 될 것이라며 핵무기를 가지고 전쟁을 일으키겠다는 공갈협박을 하고 나섰다”면서 “또 다시 한나라당에 선전포고를 하고 나섰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2007년 대한민국 최대의 정치행사인 대통령 선거에 대한 북한의 내정 간섭이 노골화되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유 대변인은 “인민들은 굶주림으로 아사 직전인데 권력층은 핵실험을 통한 전쟁놀음에 여념이 없더니 이제 핵전쟁 운운하면서 민족을 협박하고 나섰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되는 경고를 무시하고 핵개발을 강행한 이유가 밝혀진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과 집권여당은 북한의 핵전쟁 위협에 대해 따끔하게 경고해야 한다”며 “내정간섭과 갖은 독설에 끝까지 침묵하면서 미래세력, 평화세력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위를 거슬리지 않기 위해 끝까지 북한 눈치보기와 대북 퍼주기를 계속할 경우 엄중한 역사적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정부는 북한의 도를 넘어선 내정간섭 중단을 공식적으로 요청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