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피해 평양거리

1일 오전 평양시민들이 지난달 30일 내린 폭우로 쓰러진 나무 잔해 사이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