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덕동돼지농장서 1000마리 집단 폐사”…北 돼지열병 여전

대동강돼지공장
대동강돼지공장에서 사육하고 있는 돼지들의 모습.(기사와 부관) /사진=조선의오늘 핀터레스트 캡처

북한 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 여전히 유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초 평양 덕동돼지농장에서 돼지 약 1000마리가 집단 폐사하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는 전언이다.

평양 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에 “돼지열병이 돌아 지난 9월 초에 덕동돼지목장 1개 호에서 돼지들이 집단 폐사했다”고 전했다.

평양시 사동구역에 있는 덕동돼지농장은 13개 호로 구성돼 총 약 1만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각 호마다 평균 700~1000마리의 돼지를 키우고 있는 셈으로, ASF 바이러스 감염 시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소식통은 ‘1000마리에 가까운 돼지를 팔면 엄청난 돈인데 큰 손실을 봤다’는 덕동돼지농장 관계자의 말을 전하면서 “이번 일로 목장에서는 긴급하게 방역을 해 돼지열병 전염을 차단하려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 목장은 새로 기르기 위한 새끼돼지를 일체 들여오지 않고 있으며, 피해를 본 호가 언제 정상적으로 복구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덕동돼지농장에서의 돼지 폐사 사실은 현재 외부에 공개되지 않고 있으며, 감염 진단과 방역 당국 보고는 내부적으로만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부연했다.

이밖에 소식통은 “평양 인근 2~3곳의 돼지목장에서도 수천 마리가 집단 폐사했다”면서 “9월 중순에 돼지열병이 또 한 번 쓸고 지나갔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북한 내 ASF 피해 사례가 지속해서 포착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은 돼지고기 판매를 단속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뿐, 내부 주민들에게 ASF 발병 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고 있다. 다만 북한 주민들은 개인 간 거래로 돼지고기를 몰래 사고파는 것으로 전해져 북한 내 ASF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은 여전히 큰 상황이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방역소 사람들이 나와서 (돼지고기를) 못 팔게 하니까 병이 돈다는 소리는 있는데, 집에서 먹고자 하면 다 몰래 사갈 수 있다”며 “돼지고기를 파는 사람들은 돈을 벌어야 하니까 몰래 팔고, 돼지고기를 먹고 싶은 사람들이 있으니까 그런 사람들이 사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해남도 소식통 역시 “전에는 내놓고 돼지고기를 팔았는데 지금은 방역소가 못 팔게 하니까 숨겨놓고 판다”면서 “사람이 서 있으면 장사꾼이 와서 ‘고기 안 살래요’ 슬쩍 물어보고 팔지, 공식적으로는 못 판다”고 현지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한국에서는 지난달 17일 경기도 파주에서의 ASF 첫 확진 판정 이후 지금까지 14곳에서 ASF 감염이 확인, 15만 마리 이상의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양돈 농가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ASF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경로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전문가들은 ASF 발병 사례가 접경지대에 집중되고 있는 점에 미뤄 북한으로부터의 전파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남북 간 ASF 공동 대응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으나 북한은 우리 정부의 협력 제안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남북 접경지역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지속적해서 검출됨에 따라 28일부터 총기포획 허용지역을 확대하는 등 ASF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