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육 여전히 與野 정치 논리에 휘둘린다”








▲25일 오후 개최될 예정인 코리아정책연구원(원장 유호열) 주최 ‘통일역량 강화를 위한 발전 방안’ 학술회의가 열렸다./사진=코리아정책연구원 제공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통일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통일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통일교육이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남남갈등이 남북한 통일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한 통일역량 강화가 필요하다는 주문도 나왔다.


조철호 통일교육원 교수는 25일 오후 개최될 예정인 코리아정책연구원(원장 유호열) 주최 ‘통일역량 강화를 위한 발전 방안’ 학술회의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서 “해방 이후 한반도는 반쪽의 광복만을 이룬 상황에서 나머지 반쪽의 광복은 한반도 통일에서 찾아야 하는 과제를 갖고 있다”면서 “남북한 분단을 해소하지 못하고 통일을 달성하지 못한 이유는 충분한 통일교육이 미흡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조 교수는 “통일교육은 여전히 정치적 중립성의 제한, 안보와 평화의 갈등 문제 등으로 사회적 노력과 합의, 일관성 있는 교육내용 확보에 대한 중요성이 지적돼 왔다”면서 “보편적 가치에 부합하는 합리적 내용을 개발하고, 여야의 정치적 이해관계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정치적·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특히 통일교육의 기준인 보편성, 포괄성, 자발성에 입각해 통일교육의 현주소를 비추어 보았을 때 긍정적인 측면도 있으나 여전히 미흡한 점이 많다고 평가했다.


그는 “초-중등학교 통일교육의 약화, 대학 통일교육의 부재하다는 지적이 있고 교육내용도 통일 이후 통합대비교육의 부족, 다문화주의와 민족주의의 충돌이 존재한다는 비판도 있다”면서 “북한 및 통일에 대한 풍부한 정보와 지식을 제공하고 통일 이후 실질적 통합능력을 배양하는 교육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그는 “자발성에 기초한 사회통일교육의 민간 사회통일교육은 일방형 공급자 중심의 주입식교육보다 토론 등의 쌍방형 수요자 중심의 학습자 주도교육을 증대시켜야 한다”면서 “정부주도형 통일교육보다 민관 융합형 통일교육을 위해 민관이 유기적으로 역할 분담하는 통일교육 거버넌스를 창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국내외적으로 통일지향적 세력을 강화하고 반통일지양적 세력을 약화시키려는 통일교육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자 이지수 명지대 교수는 “통일 시민의식의 함양을 위한 총체적인 노력은 통일교육이란 개념으로 접근이 가능하다”면서 “통일교육의 대상은 전 국민이나,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할 때, 항시적으로 대학생을 포함한 청년을 주 대상으로 해야 하며 내용은 북한에 대한 이해와 남북한 공동체 통합과 청년들의 미래 비전을 연계시킬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유호열 코라아정책연구원 원장(사진)은 초대사에서 “통일은 남북 간의 국토 통합과 이외 사람의 통합이 이루어져야 완성된다”면서 “남한 내 갈등이 봉합되고 통일의 필요성이 증폭되는 시점과 맞물려서 진행돼야 진정한 의미의 통합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원장은 “우리는 남북 간의 통합을 이루기 위한 작업을 진행시키기 앞서 남남갈등 해소를 위해 상호 신뢰와 하나된 마음의 결집이 필요하다”면서 “올바른 통일교육을 위한 방안과 지역 통일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